바른미래당 "조국 퇴진 행동 돌입…모든 정당과 연대"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겠다" "曺, 갖은 의혹 받는 형사사건 피의자" "문 대통령은 조국 임명 즉각 철회하라"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조국 임명 규탄 현장 의원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09.10.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바른미래당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에 대해 "'조국 퇴진 행동'에 돌입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의원 10여명은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조국 임명 규탄 현장 의원총회를 갖고 "문재인 정권이 무너뜨린 국민의 자존심을 되살리고 공정과 정의의 가치를 바로 세우겠다"며 이같이 선언했다.

그는 성명서를 통해 "조국 법무부장관은 입시 부정, 서류 조작, 위장 소송, 가족 펀드 등 차마 입에 담기도 민망한 갖은 의혹을 받으며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형사사건 피의자"라며 "이런 범죄 피의자를 장관에 앉히지 않으면 검찰 개혁이 되지 않는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궤변은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자 대한민국 사법체계에 대한 모독"이라고 규탄했다.

이어 "쏟아낸 말과 글이 걸어온 삶과 정반대인 위선자를 앞세워야만 개혁을 할 수 있는 정권이라면 차라리 문을 닫는 것이 낫지 않겠는가"라며 "문재인 정권이 근거 없는 도덕적 우월감에 취해서 입만 열면 떠들던 '공정과 정의'는 죽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조국 임명 규탄 현장 의원총회'를 마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 바닥에 국화가 놓여 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조국 장관의 임명으로 정의는 죽었다며 근조 정의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2019.09.10. dadazon@newsis.com
그러면서 ▲조국 임명 강행에 반대하는 모든 정당, 모든 정치인과 연대해 법무부장관 해임건의안 국회 의결 추진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를 통해 조국 일가족 의혹 진상 규명 ▲문재인 정권이 검찰 겁박과 수사 방해를 멈추지 않을 경우 특별검사제 도입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임명을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위선자 조국을 끝끝내 고집한다면 분노의 촛불이 문재인 정권을 무너뜨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