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워치]

삼성운용 6000억 PIS 모펀드 운용

삼성자산운용이 6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PIS펀드) 모펀드 운용사로 결정됐다.

10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는 PIS펀드 모펀드 운용사로 삼성운용을 선정했다. 삼성운용은 주간운용사로서 운용을 책임지는 제안형 펀드에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 등 그룹 금융계열사를 중심으로 약 2000억원의 민간투자자금 유치를 약정했다.

IB업계 관계자는 "삼성운용은 제안형 펀드의 민간투자금 유치 약정 금액, 보수율, 전담인력 배치 등 전반적인 면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 우수한 점수를 얻었다"고 말했다.

모펀드는 정부재정 1500억원, 공공기관 4500억원 등 6000억원으로 구성된다. LH를 비롯한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이 4187억원, 해양수산부 산하 부산항만공사가 313억원을 각각 낸다.
자펀드는 한국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에서 2000억원을 투자한다. 또 연기금, 공제회 등에서 7000억원을 유치키로 했다.

이렇게 유치한 1조5000억원은 플랜트 3000억원, 인프라스트럭처 6000억원, 스마트시티 4000억원, 제안형 2000억원 규모로 하위 펀드를 조성해 투자한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