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카노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3년 연속 가장 많이 팔렸다

이후삼 의원 '휴게소 연도별 매출품목 현황' 공개




[파이낸셜뉴스]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품목은 아메리카노인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국회의원(충북 제천 단양,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휴게소 연도별 매출품목 현황'에 따르면 아메리카노가 3년 연속 가장 많이 팔렸다.

지난해 매출 품목 1위는 아메리카노로 921억1112만원이었다.

다음으로는 커피음료가 838억4893만원, 호두과자 631억 6641만원, 국밥 403억4537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또 비빔밥(319억 9849만원), 스낵(316억 7064만원), 떡꼬치(248억5804만원), 핫도그(242억3813만원), 어묵우동(229억1091만원), 유부우동(221억1038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지난해 매출 품목 4위를 차지한 국밥은 지난 2017년보다 두 계단 상승했다. 7위를 기록한 떡꼬치는 처음으로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