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의 '한 수' 또 통했다… 해외 대체투자 '7조 딜' 성공

미래에셋, 中안방보험 보유 미국 현지 최고급호텔 15개 인수
인수 15개사 5성급 호텔로
분산투자 가능한 우량자산
장기투자후 매각 차익 기대
글로벌 금융기업 자리매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 대체투자를 성사시켰다. 최근 해외 대체투자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관련 딜을 진두지휘한 박현주 미래에셋금융그룹 회장(사진)의 '한 수'가 통했다는 평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중국 안방보험으로부터 미국 주요 거점에 위치한 최고급 호텔 15개를 인수하는 계약을 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투자규모는 약 58억 달러(약 7조원)에 이른다. 블랙스톤, 브룩필드 등 유수의 글로벌 투자자들과 경쟁해서 이뤄낸 성과다.

■검증된 우량자산…매각차익도 기대

미래에셋은 이번 계약을 통해 해외시장에서 메가 딜에 참여하며 경쟁하는 글로벌 플레이어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게 됐다. 업계에선 미래에셋이 한국의 대표 투자금융그룹을 넘어 해외 금융시장에서 '글로벌 미래에셋'으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평가했다.

이번에 미래에셋이 인수한 호텔들은 △뉴욕 맨해튼의 JW메리어트 에섹스하우스호텔 △샌프란스시코 인근의 리츠칼튼 하프문베이리조트 △LA 인근 라구나비치에 위치한 몽타주리조트 △실리콘밸리 소재 포시즌스호텔 △애리조나 스콧츠데일의 페어몬트호텔과 포시즌스호텔 △와이오밍주 잭슨홀의 포시즌스호텔 △시카고와 마이애미의 인터콘티넨털호텔 △샌프란시스코의 웨스틴호텔 등이다.

이들은 안방보험이 지난 2016년 세계 최대 사모펀드 블랙스톤으로부터 매입한 검증된 우량자산이다. 진입장벽이 높고 개별투자 접근이 어려운 5성급 호텔들로, 미국 전역의 9개 도시에 있다. 휴양을 위한 리조트와 도심 내 호텔 비율이 각각 절반이며, 다양한 브랜드로 이뤄져 분산투자 효과가 높다. 장기투자 시 매각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미래에셋그룹의 해외투자전략을 이끄는 박현주 회장은 최근 임직원을 대상으로 "철저하게 지속적 일드를 창출하는 우량자산에 투자해야 한다. 높은 수익만 꾀하는 익숙한 투자보다는 불편하고 힘든 의사결정이 되더라도 글로벌 분산투자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미래에셋' 도약하는 계기

미래에셋은 저금리·저성장 환경에서 투자자들의 꾸준하고도 안정적인 자산운용 성향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선제적으로 대체투자 분야에 투자했다.

지난 2004년 국내 최초 부동산펀드를 선보인 이후 2006년 중국 상하이 푸둥 핵심지구에 위치한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글로벌 호텔 브랜드인 포시즌스(시드니·한국)와 페어몬트 오키드(하와이·샌프란시스코)를 인수했다. 올해 6월에는 독일 프라임급 오피스 Taunusanlage8 빌딩을 25%가 넘는 내부수익률(IRR)로 매각하는 등 풍부한 글로벌 네트워크와 투자역량을 바탕으로 해외 우량자산에 대한 투자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미국의 금리 하락 기조는 안정적인 현금흐름과 물가 상승을 반영할 수 있는 우량 부동산 같은 코어자산에 우호적이다. 미국의 관광산업은 지난 10년간 연평균 4%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호텔업의 경우 6%로 관광업종 가운데서도 성장률이 제일 높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사장은 "미래에셋이 지난 2003년 처음 해외에 진출한 이후 꾸준히 도전한 결과 글로벌 금융기업으로 인정받게 됐다"며 "'영원한 혁신가(Permanent Innovator)'를 표방하는 미래에셋의 투자 DNA로 해외 우량자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투자기회를 넓힐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