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 장관 "추석 명절 최고의 선물은 안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11일 경부고속도로 기흥휴게소(부산방면)에서 열린 추석 연휴 교통사고 특별예방 캠페인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추석 명절 최고의 선물은 안전이라고 12일 밝혔다.

김 장관은 "추석 연휴 시작과 끝은 안전운행이라는 생각으로 나와 가족, 이웃과 우리 모두를 위해 항상 안전운전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지난해 추석 연휴기간에 62명의 소중한 생명을 잃었다"면서 "전 좌석 안전띠를 착용하고 안전속도를 지키고 졸리면 쉬어가고 술을 마셨다면 운전대를 잡지 않기만 하면 불행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김 장관은 "이번 추석 연휴에 하루 평균 671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기간 교통량 증가, 기상악화 등을 대비해 관계부처 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추진 중이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김 장관은 지난 11일 경부고속도로 기흥휴게소(부산방면)에서 추석 연휴 교통사고 특별예방 캠페인에 참여했다.

'교통안전 결의대회'에서 김 장관은 '교통악습의 벽 부수기'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추석 연휴기간 교통안전을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줬다.

또 그는 캠페인에서 귀성객들을 대상으로 껌, 생수 등 졸음운전 방지용 물품과 전좌석 안전띠 의무화, 강화된 음주운전 제도 등의 내용이 담긴 홍보물을 나눠주며 안전운행을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도로공사는 귀성객의 안전한 귀행길을 위해 자동차 무상점검 서비스를 진행하고 에코드라이브 및 안전띠 착용 시뮬레이터 등 시민 참여 공간도 마련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