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에도 배달음식‥치킨 늘고 한식 줄고

배달의민족, 지난해 추석연휴 배달 주문 분석 
추석연휴 마지막 이틀 배달음식 주문량 20% 증가
배달음식 주문량 증가 1위는 치킨, 한식은 감소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추석 연휴 마지막 이틀 동안 배달음식 주문량이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음식 주문 증가량 1위는 치킨이었고, 한식은 오히려 줄었다.

또 올해는 '짧은 추석' 영향으로 배달음식 주문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지난해 추석 연휴(2018년 9월 22일~26일) 배달음식 주문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추석 연휴 5일 중 마지막 이틀(25일~26일)에 배달 주문량이 앞선 3일간보다 20% 넘게 늘어났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9월 일 평균 주문량(추석 연휴 기간 제외)을 100으로 놓고 추석 연휴 기간 일별 주문량을 살펴보면 추석 연휴 첫 3일 주문량은 9월 평균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이후 이틀 주문량은 앞선 3일간보다 늘어난 것이다.

이는 명절 피로도가 쌓인 소비자가 연휴 마지막은 편히 쉬면서 간편하게 한 끼를 해결하고자 배달음식을 시키는 것이 추석 연휴의 트렌드로 자리잡은 것으로 해석된다.


추석 당일 배달 주문량이 가장 크게 증가한 품목은 치킨이었고, 한식은 줄어들었다.

추석 당일 배달음식 중 치킨이 차지한 비중은 31.5%로 9월 평균보다 5.6%p 증가했다. ‘피자’도 3.5%p 증가해 전체 주문량의10.7%를 차지했다.

반면 한식은 4.7%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치킨 사진. fnDB


이 같이 추석이나 설에 배달 주문을 많이 이용하는 것은 요기요도 마찬가지였다.

앞서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도 지난 2017년 추석 주문주문수는 전년보다 65.8%, 지난해 설 연휴 당일 준문수는 전년보다 84%가 늘었다고 밝힌 바 있다.
요기요 관계자는 "차례음식을 먹기보다 배달음식을 즐기는 가족이 늘어났다"면서 "또 동네 맛집, 레스토랑, 디저트 메뉴 등 맛있는 음식이 배달되는 서비스가 확대된 것도 하나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추석은 짧은 추석 영향으로 배달음식 주문량이 지난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배달의민족 관계자는 “지난해 추석 연휴 배달음식 주문 데이터로 올해 트렌드를 예측해보면 올해 역시 추석 당일(13일) 이후인 14일과 15일 양 이틀 간에 주문이 크게 몰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추석 연휴가 하루 짧아진 만큼 고향에 내려가지 않고 집에서 보내는 고객이 늘어날 수 있어 추석 연휴 내내 배달음식 인기가 높아질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