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안정치연대, "삭발정치가 자유한국당 트레이드 마크인가"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며 삭발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민주평화당과 분당 사태를 겪은 대안정치연대가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의 삭발투쟁을 비판했다.

대안정치연대는 김기옥 대변인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지난 5월 집단삭발에 이어 어제는 여성의원과 여성위원장을 앞세워 삭발하는 모습을 황교안 대표와 지도부가 지켜보며 격려했다"며 "추석을 앞둔 국민들에게 덕담은 커녕 정치혐오를 불러일으키는 구태행위를 연출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의 리더십 부재를 지적하며 직접적인 책임을 촉구했다.

그는 "계속되는 제1야당 지도부의 무능한 리더십에 대한 책임을 묻는 여론에 의하면 차라리 황교안, 나경원 대표가 삭발한다면 진정성을 느낄 수 있다고까지 한다"며 "보수도 진보도 책임지는 리더십이 사라진 것에 대해 국민들은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 한국정치에서 삭발의 문화가 사라지기를 희망한다"면서 "한국당은 소수당도 약자도 아닌 거대 제1야당이며 기득권 정당이다. 단식이나 삭발은 보수정당의 정치수단이 될 수 없고 국민들의 공감도 얻지 못한다"고 날을 세웠다.

삭발과 단식은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들의 '최후의 저항 수단'이지 기득권 제1야당의 최후 투쟁방법이 아니라는 뜻이다.

김 대변인은 "이러한 자한당의 행태가 정치를 개콘보다 웃기는 존재로 희화화시키고 있음을 인식하기 바라며 대안정치연대 박지원 의원이 지적한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 쇼(의원직 사퇴, 삭발, 단식)가 한국정치에서 사라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당 지도부는 민심을 역행하는 행정부와 사법부를 제대로 견제하기 위해 국회 내에서 ‘누구도 돌이킬 수 없는 의회민주주의의 제도와 절차’를 만드는 노력에 온 힘을 기울이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지난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삭발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박 의원을 격려한 후 대정부 투쟁을 다짐했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