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추석명절 맞아 스타트업 격려

[파이낸셜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지난 11일 서울에 위치한 소상공인 신사업창업사관학교 드림스퀘어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인큐베이팅센터를 찾아 스타트업들을 응원했다.

추석 연휴임에도 고향에 가지 못하고, 제품 개발은 물론 보다 혁신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노력을 격려하기 위한 방문이다.

박 장관은 신사업창업사관학교 드림스퀘어(마포구 소재)를 찾아 예비창업자들과 다과를 나누면서 네이버 파트너 프로그램과 연계, 드림스퀘어 스튜디오 이용 확대 등을 통해 성공 창업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후 박 장관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서울강원 지역본부를 깜짝 방문하여 관계자의 노고를 위로하였다.

신사업창업사관학교는 신사업 분야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체계화된 창업준비 과정을 통해 경쟁력 있는 소상공인 육성을 목적으로, 창업교육과 멘토링, 점포체험을 총 6개월간 운영한 후 사업화 자금을 연계 지원하는 패키지 프로그램이다.

아울러,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를 방문하여 보육공간과 시설 등을 둘러 본 박영선 장관은 버려지는 커피찌꺼기를 재자원화하여 공기청정기의 헤파필터 등으로 전환하는 스타트업의 기술과 제품에 대해 관심을 보였고, “이 기술이 다양한 탄소소재에 적용될 수 있도록 상용화 되었으면 좋겠다”고 관계자를 격려하였다.

박 장관은 이어 스타트업들과 송편 등 다과를 함께하면서, “미국의 보잉사, 독일의 다임러그룹(벤츠)이 한국의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희망할 만큼 한국의 스타트업은 경쟁력을 갖추었다”면서, “연결과 협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테니 스타트업도 노력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한편,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는 파트너기업인 CJ, 아마존, 스타벅스, 항공우주연구원 등과 함께 연결과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을 공동으로 발굴·육성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