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욱일기올림픽 왜 나가" "4년 준비한 선수들 어떡해"

2020 도쿄올림픽 참가 논란

'2020 도쿄 올림픽'에 대한 논쟁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특히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이 "욱일기 경기장 반입을 허용하겠다"며 논란을 키우는 모습을 보이자, 일부에서는 우리 정부의 공식 불참 선언까지 요구하고 있다.

반면 오히려 우리 선수의 피해가 우려돼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현실적으로 불참이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의 올림픽에 대한 공식 입장이 선수단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시민들은 대체로 방사능 우려에는 공감을 표시했으나,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한 올림픽 불참'에는 의견이 엇갈렸다.

■"욱일기·방사능 올림픽 불참해야"

15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서만 '도쿄 올림픽 불참'을 요구하는 청원이 30여건 이상 게재됐다. 일본 정부의 무역보복이 본격화 된 7월 이후에만 15건 안팎의 청원이 올라오는 등 올림픽 불참 요구가 급격히 늘고 있다.

특히 최근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전범기인 욱일기 반입을 막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며 국민의 반일 감정에 불을 댕겼다. 이 때문에 "일본은 2020년 도쿄 올림픽을 통해 잃어버린 위상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이) 일본의 가장 큰 아킬레스건을 건드려야 한다"는 청원 게시글에는 1만명 이상이 동의하기도 했다. 또 시민들은 '방사능 피해 우려'에도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조직위는 후쿠시마 지역의 농산물을 올림픽 기간 선수촌에 반입할 계획이라고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지난달 리얼미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농산물 안전 조치가 없으면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의견에 68.9%가 찬성 의사를 밝히는 등, 시민들은 강경한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올림픽에 참가하더라도, 우리 선수 식자재를 국내에서 공수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정치 행위', 선수 피해 줄라"

올림픽 불참 요구를 신중히 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현실적으로 어려울 뿐 아니라, 정부에서 공식 대응에 나설 경우 정치적 의사 표현을 배제하고 있는 올림픽에서 한국 선수들의 불이익도 우려된다는 것이다.


일례로 칸타코리아가 지난달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 맞대응으로 도쿄올림픽에 불참해야 한다'는 의견에 반대하는 응답이 61.3%를 기록했다. 일본의 경제보복과는 별개로 올림픽 참가에 대해서는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택광 경희대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 교수는 "일제 불매 등 소비자 운동과 비슷한 맥락으로, 일방적인 내셔널리즘(국가주의)과는 차이가 있는 나름의 정치적 행위로 봐야 한다"면서도 "정치적 행위로 비칠 수 있기 때문에, 정부가 올림픽 참석 여부에 대한 입장을 공식화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