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비핵화 진전시 대북 인도지원 확대"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면담서 의사 밝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향한 역할 이어지길"

【뉴욕=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8.09.24.pak7130@newsis.com /사진=뉴시스

【뉴욕(미국)=김호연 기자】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의 평화프로세스를 향한 유엔의 역할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특히 대북 인도지원 확대 계획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유엔본부에서 오후 2시 12분부터 2시 30분까지 약 18분간 구테레쉬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한반도 문제 및 국제현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 자리에서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유엔 모든 분야에서 한국의 협력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신기술·대북인도지원·SDGs(지속가능발전목표) 등은 물론 남북, 북미간 대화에 이르기까지 문 대통령의 역할과 노력에 깊은 사의를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펠트만 사무차장의 방북과 유엔의 올림픽 휴전 결의 채택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이끈 첫걸음이었다"고 평가하며 "이러한 유엔의 역할은 남북회담, 북미회담으로 이어져 이제는 3차 북미회담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프로세스를 향한 유엔의 역할이 계속 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한중일 모두 전력수급에서 석탄의 비중이 높다"며 "향후 석탄발전을 재생에너지로 바꾸는 등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데 앞장서 주기"를 기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는 정부출범과 동시에 석탄화력발전소 신규건설을 전면중단했다"며 "더 나아가 2022년까지 노후석탄화력발전소 6기를 폐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구테레쉬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에게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하며 "중국, 일본과 논의할 때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이러한 한국의 좋은 사례가 전 세계로 확산·공유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 "WFP와 유니세프에 800만 달러를 공여했고, WFP를 통해 쌀 5만t 지원을 추진중"이라며 "향후 비핵화 진전에 따라 더욱 확대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내년 한국에서 개최할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에 구테레쉬 사무총장이 꼭 참석해줄 것을 희망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