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북미실무협상, 2~3주내 재개 가능성 높아"(2보)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24일 국회에서 정보위원회 전체회의를 하고 있다. 2019.09.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윤해리 기자 = 국가정보원은 24일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향후 2~3주내 재개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0월6일 북중수교 70주년 기념일을 전후해 다섯 번째로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북중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봤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훈 국정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최근 북한 동향과 관련해 국정원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보고를 받았다고 여야 3당 간사가 결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정보위 간사인 김민기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김 위원장이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불발 이후 제14기 1차 최고인민회의에서 내부체제를 정비하고 비핵화 협상시한을 연내로 설정하는 한편, 4월 푸틴 러시아 대통령, 6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지지 세력을 확보하는 등 회담 (불발의) 영향 최소화를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에 참석한 서훈 국정원장이 자리하고 있다. 2019.09.24. kmx1105@newsis.com
이어 "김 위원장은 5월 이후 단거리 발사체 발사를 지속하며 전력 보강과 안보 이슈화 통해 대남(對南)·대미(對美) 압박 수위를 높여가면서 하절기에 들어서는 원산에 수시 체류하며 꾸준히 미사일 발사를 참관해 왔다"면서 "김 위원장은 최근 민생행보 및 비핵화 실무 협상 의지를 발신하며 대미 협상도 재점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를 바탕으로 국정원은 "앞으로 2주 내지는 3주 안에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높으며 실무협상에서 합의가 도출될 경우 연내에도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ephites@newsis.com,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