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의 그곳, 모로코 매력 탐방

마라케시 엘 바디 궁전

마라케시 마조렐 정원

[파이낸셜뉴스] 지난 9월 20일 첫 방송을 시작하여 4회까지 방영된 드라마 배가본드는 시청률 10%를 돌파하며 시청자들에게 인기몰이 중이다. 스타 출연진, 박진감 넘치는 액션신과 연출 외에도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은 초반부 전개를 이끈 배경지 ‘모로코’의 풍경이다.

KRT 유럽팀 담당자는 드라마 방영 이후 해당 지역 상품 문의가 전월 대비 약 10% 정도 증가했다고 말했다.

북아프리카의 국가 모로코는 사막의 낭만과 모험을 간직한 곳으로 오래전부터 영화, 드라마 촬영지로 사랑 받았다. 영화 ‘클레오파트라’, ‘미션 임파서블 5’, ‘스타워즈’, ‘글래이데이터’, ‘블랙 호크 다운’, ‘섹스앤더시티 2’ 등 무수히 많은 영화가 촬영되었으며 지난 1월에는 국내 여행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뜬다’ 모로코 편을 통해 소개됐다.

모로코는 유럽여행과 병행하여 가기 좋은 곳으로도 알려져 있다.
스페인 남부에서 페리를 이용하면 1~2시간 이내로 닿을 수 있기 때문. 수도 라바트를 중심으로 천년 고도 마라케시, 경제 수도 카사블랑카를 비롯해 구불구불 미로 도시 페스, 푸른 보석 쉐프샤우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아이트벤하두, 사하라 사막 투어의 꽃 메르주가 등 신선한 볼거리가 가득해 이색적인 여행을 원하는 이들이 눈여겨 볼 만하다. 또한 아프리카 대륙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사하라 사막을 직접 마주하는 감동은 기대 이상으로 벅차다.

KRT 유럽팀 담당자는 “특히 화려한 색감과 함께 생동감이 넘치는 마라케시 마조렐 정원, ‘비교할 수 없는’ 명성을 지녔던 엘 바디 궁전과 ‘북아프리카의 그랜드캐니언’으로 불리는 토드라 협곡의 장관을 경험해보시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