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NSC "북한 SLBM 시험 발사 가능성…한미 정밀 분석 중"(2보)

정의용 안보실장, NSC 상임위 긴급회의 소집 "북미협상 재개 앞두고 발사…강한 우려 표명" "한미, 北 의도와 배경 분석 관련 긴밀히 협의"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북한 발사체 관련 대응 회의에 앞서 정경두 국방장관, 노규덕 안보전략비서관과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19.08.02.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2일 북한이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체와 관련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시험 발사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한미 정보당국이 분석중에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이렇게 분석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10월 5일 북미협상 재개를 앞두고 이러한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하고, 북한의 의도와 배경에 대해 한미 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번 북미 간 협상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실질적인 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외교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2017년 5월21일 평안남도 북창 일대에서 SLBM을 개량한 북극성-2형을 발사한 바 있다. 북한이 3000t급 신형 잠수함의 작전배치를눈앞에 두고 있다는 점에서 탑재 미사일의 최종 전력화를 위한 신형 북극성-3형을 시험 발사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서울=뉴시스】조선중앙TV가 고체 연료 기반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2'형 최종시험 발사에 성공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장에서 발사결과를 분석한 후 실전배치를 승인하고 대량생산을 지시했다고 22일 보도했다. 이번 북극성-2형 시험발사에는 리병철, 김정식, 정승일, 유진, 조용원 등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과 김락겸 인민군 전략군사령관이 동행했다.
2017.05.22.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7시께 강원도 원산 북방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며 "군은 추가 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무력 시위는 지난달 10일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이뤄진 초대형 방사포(KN-25) 발사 이후 22일 만이다. 올해 들어 11번째 발사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