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발사체, 최대고도 910여㎞"…고각 발사 SLBM 추정(종합)

최대 비행거리 약 450㎞로 탐지…북극성 계열 최대 속도와 탄착지점 등 한미 당국 분석 중 2017년 5월 이후 29개월여 만에 SLBM 발사 지난 7월 3000t급 잠수함 개발 공개와 연관 "한반도 긴장완화 도움 안돼…즉각 중단 촉구"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고체 연료 기반의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2'형 최종시험 발사에 성공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장에서 발사결과를 분석한 후 실전배치를 승인하고 대량생산을 지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북극성-2형 시험발사에는 리병철, 김정식, 정승일, 유진, 조용원 등 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과 김락겸 인민군 전략군사령관이 동행했다. 2017.05.22.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오종택 김성진 기자 = 군 당국은 2일 오전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발사체가 '북극성' 계열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7시11분경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방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 거리는 약 450㎞로 탐지됐다. 최대 속도와 탄착지점 등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북한은 앞서 올해 5월4일부터 무려 10차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발사체를 시험 발사했다. 지난달 9월10일 이후 22일 만에 11번째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특히 이번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나 대구경 장사정포 등과 달리 SLBM으로 추정되면서 북한이 개발 중인 3000t급 잠수함에 탑재하기 위해 신형 전략무기를 시험 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도 북한의 이번 미사일에 대해 SLBM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북극성 계열은 준중거리 탄도미사일(MRBM)로 분류되며, 최대 비행거리는 1000~3000㎞ 정도로 추정된다.

【서울=뉴시스】노동신문이 25일자에 북한 조선노동당 위원장인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지도하에 전략잠수함 탄도탄수중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지난 5월 전략잠수함 탄도탄의 수중사출시험을 성공시키고 불과 1년도 못되는 기간에 비행시험단계에 진입하는 빠른 개발속도를 과시한데 이어 오늘 또다시 보다 높은 단계의 탄도탄수중시험발사에서 성공함으로써 핵무력고도화에 커다란 군사적 진보를 이룩했다고 보도했다. 2016.08.25.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북한이 SLBM로 보이는 탄도미사일을 시험 발사한 것은 지난 2017년 5월21일 이후 29개월여 만이다. 당시 북한은 평안남도 북창 일대에서 '북극성-2형'을 발사했다. 이후 북한은 성능을 개량한 '북극성-3형'도 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8월25일에는 동해상에서 SLBM인 '북극성-1형' 시험 발사에 성공했으며, 이 미사일은 약 500㎞를 비행했다.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는 신형 전략무기 개발에 따른 잠수함 전력 증강 행보와도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7월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시찰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잠수함은 기존 북한이 보유한 1800t급보다 큰 2000∼3000t급인 것으로 추정됐다. 북극성 계열의 SLBM을 많게는 3기까지 실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합참은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북한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는 한반도 긴장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건조한 잠수함을 살펴봤다고 23일 보도했다.
2019.07.23. (사진=조선중앙TV 캡쳐)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북한이 신형 잠수함의 외관을 일부 공개했다. 북극성-1형을 발사한 신포급 잠수함은 2000t급으로 발사대가 1개였다. 이번에 공개된 잠수함은 발사대가 최대 3개까지 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ohjt@newsis.com,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