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北SLBM 발사 가능성에 "상황주시...동맹과 긴밀 협의"

【서울=뉴시스】합동참모본부는 2일 "북한은 오늘 아침, 강원도 원산 북방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오애리 기자 = 미국 정부는 2일(미국시간 1일) 북한이 잠수함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했을 가능성에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에 대한 보도들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미 행정부 고위 관리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미국의소리(VOA)방송의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다.

이 관리는 “우리는 계속해서 상황을 주시하고 있으며, 역내 우리의 동맹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2일 오전 우리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군은 오늘 오전 7시11분경 북한이 강원도 원산 북방 일대에서 동해 방향으로 발사한 미상의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그러면서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발사체가 '북극성' 계열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북극성 계열로 추정되며 최대 비행고도는 910여㎞, 거리는 약 450㎞로 탐지됐다. 최대 속도와 탄착지점 등 추가적인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도 북한의 이번 미사일에 대해 SLBM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aer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