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발사에 日야당서 "한일 관계 개선 급선무" 목소리

日제1야당 정조회장, 담화 내고 한국 등 주변국과 협력 강조

【서울=뉴시스】일본 입헌민주당의 정조회장인 오사카 세이지. 사진은 공식 트위터 갈무리 @seiji_ohsaka
【서울=뉴시스】김예진 기자 = 북한이 2일 오전 동해상으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가운데, 일본 야당에서 북한 대응을 위해 한일 관계 개선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일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제1야당 입헌민주당의 오사카 세이지(逢坂誠二) 정조회장은 담화를 내고 북한을 "평화와 안전을 해치는 폭거"의 원인이라면서 지탄했다.

특히 "주변 각국과 밀접한 협력이 불가결하다"며 "한일 관계 개선이 급선무(急務)"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북한이 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데 대해 일본 정부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반되는 것으로 매우 유감이라며 용인할 수 없는 위험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에 대한 쓴 소리도 정치권에서 대두됐다. 집권 자민당의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정조회장은 당 본부에서 열린 북한 관련 대책본부회의에서 "정부는 '미국, 한국과 긴밀한 협력'을 하고 있다고 하나 어떻게 협력해 북한에게 어떤 압력을 가하고 있는가"라며 비판했다. 이어 "여러 의문을 국민이 안고 있다"고 덧붙였다.

aci2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