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사설]

복합쇼핑몰 해법 제시한 '스타필드 창원' 사례

경남 창원에 신세계가 운영하는 스타필드 창원점이 들어서게 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7일 "스타필드 입점을 둘러싼 찬반 공론화 과정이 마무리됐다"며 "시민참여단 의견을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시민참여단은 지난 2일 입점 찬성 71%, 반대 25%로 모아진 의견을 전달했다. 허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출신으로 당초 스타필드와 같은 복합쇼핑몰이 들어서는 데 반대했다. 하지만 자기 의견을 접고 시민의 다수 의견을 따랐다. 시정 책임자다운 올바른 선택이다.

신세계는 지난 2016년 창원시 중동 일대 3만4000㎡ 부지를 750억원에 사들여 연면적 30만㎡ 규모의 복합쇼핑물을 짓기로 했다. 하지만 상인들이 반발했다. 그 바람에 신세계는 땅을 3년간 놀렸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허 시장은 200인으로 꾸린 시민참여단을 6개월간 가동했다. 그랬더니 입점에 찬성하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왔다. 창원 시민, 곧 소비자들은 스타필드처럼 영화관·놀이공원·쇼핑센터를 두루 갖춘 최신식 복합쇼핑몰을 원했다.

스타필드 창원은 대형 유통점 갈등을 푸는 좋은 선례가 될 수 있다. 지금도 전국 곳곳에선 대형점 입점을 두고 지역 상권과 대기업이 충돌하고 있다. 다 지어놓고 4년째 문을 못 여는 롯데마트 포항 두호점, 첫 삽도 뜨지 못한 서울 상암DMC 롯데쇼핑몰이 대표적이다. 지역 상인들은 흔히 지자체, 정치권과 힘을 합쳐 반대한다. 이때 정작 중요한 소비자의 의견은 '조용한 다수'로 묻히기 일쑤다. 스타필드 창원은 이 같은 관행에 오류가 있음을 보여준다.

지금 국회엔 복합쇼핑몰의 영업시간을 단축하고, 월 2회 의무휴업을 강제하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이 올라와 있다.
복합쇼핑몰과 전통시장을 대체재로 보는 시각은 시대착오적이다. 스타필드가 일요일에 논다고 전통시장으로 발길을 돌릴 소비자가 과연 몇이나 될까. 쇼핑몰에 입점하는 소상공인, 거기서 나오는 일자리도 가볍게 볼 일이 아니다. 창원 사례에서 보듯 복합쇼핑몰 정책은 소비자 중심으로 펼치는 게 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