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조국 딸 의혹 자료 제출 부실"

한국당, 국회법 위반 고발 검토

조국 법무부장관 / 사진=뉴스1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대학교 국정감사가 또 다른 '조국 국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여야가 조 장관과 그의 가족을 둘러싼 의혹을 중심으로 치열한 공방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서울대가 조 장관 관련 자료를 제대로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서울대를 상대로 고발을 검토 중이다.

■자료제출 부실?…"부족함 없다"

10일로 예정된 서울대 국감의 쟁점은 조 장관과 그 가족을 둘러싼 의혹이다. 조 장관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목된 직후부터 서울대는 줄곧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자리했다.

9일 국회에 따르면 한국당은 서울대가 각종 의혹에 제대로 된 답변을 내놓지 않은 점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한국당이 문제 삼는 부분은 △조 장관 딸의 서울대 환경대학원 입학 경위 △해당 대학원에 제출한 진단서의 진위 여부 △서울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 당시 제출한 서류 등이다.

야당 의원들은 여러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여러 자료를 서울대에 요청했지만 서울대 측이 대부분 자료 공개를 꺼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대 측이 의도적으로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한다는 것이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실 관계자는 "서울대가 검찰의 압수수색을 오히려 방패막이로 삼아 의원들이 요청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국가예산으로 운영되며 국회법상 엄연한 피감기관인 서울대가 국정감사의 기능을 식물화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야당 의원실 관계자는 "자료 제출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제출한 자료의 진위 여부조차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같은 주제로 자료요청을 했는데 의원들마다 받은 내용이 다른 경우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국회법 위반 고발 검토"

반면 여당은 조 장관 딸의 입학과 장학금 수령 등이 정당한 절차를 통해 이뤄졌다는 주장을 이어나간다는 입장이다.
교육위 소속 한 여당 의원실 관계자는 "법무부 장관 지명 때부터 지금까지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들은 근거 없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대의 자료 제출이 부실하다는 야당 의원들 주장에 대해선 "특별히 자료 제출이 미흡하다거나 부족한 점은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한국당은 서울대의 자료 제출과 관련, 국회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