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 밖 VIP 전용 공간 ‘메종 갤러리아’ 오픈

갤러리아백화점 제공
갤러리아백화점이 새로운 형태의 VIP 마케팅을 선보이며 차별화에 나섰다.

갤러리아는 10일 대전시 유성구 도룡동에 VIP 신규 오프라인 플랫폼인 '메종 갤러리아'(사진)를 선보인다고 9일 밝혔다.

백화점 내에 마련된 VIP 전용 공간이 백화점을 벗어나 외부 주요 상권에 오픈하는 업계의 첫 시도로 VIP 마케팅 시장에서 새로운 플랫폼으로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갤러리아는 1990년 국내 최초로 업계에 명품관 개념을 도입하고, VIP 고객 관리에 특화된 강점을 보여왔다. 이러한 배경 하에 갤러리아가 새로운 VIP 마케팅 플랫폼이자, 신성장동력으로 내세운 '메종 갤러리아'는 많은 이목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번 '메종 갤러리아'의 오픈에 따라 대전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는 대전 지역 VIP 서비스 강화로 지역 동종 업계와의 명확한 차별화와 더불어 '중부권 No.1 백화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한다. 타임월드는 대전·충청권에서 유일하게 루이비통, 구찌, 롤렉스 등 최다 명품 브랜드를 보유한 백화점으로 대전·충청지역 매출 1위 백화점이다.

10일 선보이는 '메종 갤러리아'의 규모는 연면적 1024㎡에 총 5개의 층(B1F~4F)으로 구성됐다. VIP 시설 특성에 맞게 대전 갤러리아백화점 타임월드 파크제이드 화이트 등급 이상(연 약 4000만원 이상의 구매고객)의 VIP 고객들만이 주요 시설 이용이 가능하다.
1층 홀에서 고객 본인 카드 센싱을 통해 등급을 확인하고 입장하면 된다. 백화점과 달리, 메종 갤러리아는 매주 일요일 휴무제를 선택하여 서비스의 질을 높인다. 또한 이용 가능 연령을 만 19세 이상으로 제한, VIP 고객들의 쾌적하고 여유로운 휴식을 보장한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