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현, 주특기 '장타' 앞세워 4언더파 공동 선두..최혜진도 선두 합류

10일 경기도 여주의 블루헤런GC에서 열린 KLPGA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자리한 박성현이 3번홀에서 티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KLPGA
[파이낸셜뉴스] 여자골프 세계랭킹 2위 박성현(26·솔레어)이 3년 만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 우승을 향해 순조롭게 첫걸음을 내디뎠다.

박성현은 10일 경기도 여주의 블루헤런GC(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시즌 네 번째 메이저대회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최혜진(20·롯데), 류현지(21·휴온스)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박성현은 지난 2016년 한화 클래식 이후 국내 대회 우승이 없다.

타수를 줄인 원동력은 퍼트였다. 이날 박성현은 퍼터를 26차례만 잡았다. 1, 2번홀 연속 버디에 이어 4, 5번홀에서도 연속 버디를 잡으며 고공비행을 했다. 7번홀(파5)에서 1.5m 파 퍼트를 놓쳤지만 8, 9번홀에서 또 한 번 연속 버디를 잡아내 선두로 올라섰다. 후반들어서는 버디없이 12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해 단독 선두를 지키지 못했다. 박성현은 "전체적으로 샷이나 퍼트 모두 좋았다. 전반보다 후반에 좀 흔들렸지만, 위기를 잘 넘겼기에 내일은 더 좋은 경기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성현과 동반 플레이를 치른 최혜진도 보기없이 버디만 4개를 골라내 국내 1인자다운 모습을 보였다. 상금랭킹 67위로 시드 유지가 불안한 무명 류현지는 보기 1개에 버디 5개를 잡아 공동 선두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하민송(23·롯데), 한진선(22·비씨카드)이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4위에 올랐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하이트)은 1언더파 71타를 디펜딩 챔피언 배선우(25·삼천리)와 함께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고진영은 "버디 찬스가 많지 않았는데 언더파 스코어로 마쳐 다행"이라면서 "코치의 처방을 받아 좋지 않던 퍼트의 문제점을 밝혀내고 고치고 있어 점점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golf@fnnews.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