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최선 다할 것"

【서울=뉴시스】정옥주 천민아 기자 =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14일 아시아나 항공 매각과 관련해 "전체 항공업황 악화에 따른 적자로 환경이 나빠진 것은 사실이나, 12월까지 매각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아시아나 항공 매각 본입찰에 대기업의 참여 가능성을 묻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 회장은 "(대기업 등의 참여 여부를)섣불리 예단하긴 어렵다"며 "다만 전체 항공업계가 적자로 환경이 나빠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환경이 나빠진 것은 단기문제라 중장기적으로 보면 인수의사가 있다면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또 '오는 12월까지 매각이 안된다면 처분대리권을 행사한다는 방침은 그대로냐'는 질의에 "그렇다"며 "다만 그때까지 매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channa224@newsis.com, mi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