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인증, 토스 인터넷전문은행 전략적 파트너로 참여

【서울=뉴시스】김제이 기자 = 한국전자인증(041460)은 모바일 종합 금융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회사는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 비바리퍼블리카(토스)의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지분율 4%의 전략 주주로 참여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국내 핀테크 유니콘 기업인 비바리퍼블리카가 34% 지분율로 최대 주주로서 이끌게 되며 KEB 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등 대표적인 금융기관과 한국전자인증, 중소기업중앙회 등이 전략 주주로 참여했다.

한국전자인증은 토스뱅크가 최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보안인증 방법 및 기술 협력에 기여할 예정이다. 토스뱅크의 간편하고 빠른 컨셉을 일관성 있게 유지하면서도 혁신적인 금융거래의 높은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난 20년간 축적된 글로벌 수준의 다양한 보안기술 및 인증 노하우를 주주로서 책임감 있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인터넷전문은행으로서 영업을 영위할 때 비대면금융서비스 제공에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인증방식도 편리하고 안전성 있게 구현할 계획이다.


한국전자인증의 바이오인증(FIDO) 및 클라우드 인증서비스 이용건수는 10월 누적 5억5000만 건(월 2600만 건) 이상을 돌파했다.

한국전자인증과 비바리퍼블리카는 앞서 지난 4월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핀테크기술과 인증기술로 인증서비스를 개발 및 제공하는 전략적 파트너쉽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안군식 한국전자인증 부사장은 "투자자이며 전략적 파트너로서 토스뱅크의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어 나가는데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바이오 전자서명 기술, 클라우드 전자서명 기술 등 한국전자인증의 혁신적인 신기술을 활용하여 간편하고 안전한 금융서비스에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je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