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2020년형 G70’ 선봬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가 최첨단 사양 기본 탑재로 경쟁력을 강화한 '2020년형 G70'(사진)을 출시했다.

16일 본격 판매에 돌입한 2020년형 G70은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을 포함한 '첨단 지능형 주행 안전 기술'이 전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또한 차량의 터널 진입 전 자동으로 공조 장치를 실내 순환모드로 전환하고 창문이 닫히는 '터널모드 자동 내기전환'을 신규 적용하면서 기본화했다.

3.3 터보 모델에 세계 최초로 적용한 '12.3형 3차원(3D) 클러스터'는 2.0 터보 모델에서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12.3형 3D 클러스터는 운전자의 눈을 인식해 다양한 주행 정보를 입체 화면으로 구현하는 첨단 신기술이다.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2D와 3D 화면으로 전환이 가능하며 취향에 맞게 테마 화면을 설정할 수 있다.

가격은 3848만~5375만원이다. 기본가격은 140만원 가량 높아진 반면, 최상위 트림인 프레스티지의 가격은 100만원 이상 낮아졌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