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유시민 고발사건에 드디어 입 연 윤석열 "그 분.."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부보고를 하고 있다.
2019.10.1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윤다정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비판해 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허위사실유포·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고발된 것과 관련, "고발 사건이니 저희가 원칙대로 절차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관련 질문을 받고 이렇게 답변했다.

그는 유 이사장이 '총칼만 안 든 위헌적 쿠데타'라는 등 검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데 대해선 "일부 언론을 통해 보고는 있지만 그 분이 (검찰 비판에 있어) 정점에 있는지, 아니면 자신의 입장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것인지 제가 판단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