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H몰 '괜찮네', 라이프스타일 PB로 변신


현대홈쇼핑이 현대H몰 전용 리빙 PB(자사브랜드) '괜찮네'를 1~2인 가구에 특화된 라이프스타일 PB로 바꾼다. 리빙 상품에만 국한했던 것을 실생활 전반, 특히 젊은층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아이템으로 영역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현대홈쇼핑이 운영하는 종합 인터넷 쇼핑몰 현대H몰은 '괜찮네 무선 믹서기'와 '괜찮네 보풀 제거기'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괜찮네'(ㄱㅊㄴ)는 고객들이 쇼핑할 때 품질·가격·디자인 등에 있어 긍정적인 감정 표현인 '괜찮네'의 초성을 브랜드화했다.

현대H몰이 이번에 내놓은 '괜찮네 무선 믹서기'는 집 밖에서도 믹서기를 활용해 간단하게 생과일주스, 단백질 음료 등을 만들어 먹는 트렌드에 착안해 개발한 상품이다. 믹서기 본체를 텀블러로 사용할 수 있고, USB 충전방식으로 장소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괜찮네 보풀 제거기'는 코트·니트 등 겨울철 의류와 카페트·커튼 등 실내 인테리어 제품 관리시 손쉽게 보풀을 제거할 수 있는 '정리 필수템'이다. 현대H몰에서 보풀제거기 중 고객 반응이 좋은 '베이직스틴' 제품을 업그레이드해 분당 회전수를 50% 이상 높였다. USB 충전방식을 택했고, 유선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현대H몰은 '괜찮네 스마트 쓰레기통', '괜찮네 휴대용 청소기' 등을 비롯해 '괜찮네 충전용 케이블' 등 실생활에서 활용도가 높은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H몰뿐 아니라 플러스샵(T커머스), 쇼핑라이브(모바일 전용 생방송) 등 자사 플랫폼에 우선 선보이고, 이후 현대백화점 라이프스타일 편집숍(HbyH)과 타사 온라인몰과 오프라인 채널 등으로 유통망을 확대해 나간다는 목표다.

황선욱 현대홈쇼핑 H몰사업부장(상무)은 "젊은층의 다양한 생활 패턴을 분석해 직원들이 직접 특화된 아이디어 상품을 내놓는 방식으로 '괜찮네' 상품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경쟁이 치열한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현대H몰만의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