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 따러 갔다가.. 산 채로 땅속 묻힌 갓난아이 발견

덫에 동물 걸린 줄 알고 땅 파보니..

[사진=픽사베이]

[파이낸셜뉴스] 중국에서 버섯을 캐던 부부가 땅속에 묻힌 갓난아이를 발견하는 일이 벌어졌다.

2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산둥성 지난의 한 마을에서 벌어진 일을 보도했다.

지난 8월 21일, 마을 인근 산비탈에서 버섯을 따던 한 부부는 땅 속에서 무언가 울부짖는 소리를 들었다.

동물이 덫에 걸렸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흙구덩이를 파던 부부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얇은 콘크리트 판 아래 숨겨진 상자에서 갓난아이가 울고 있었던 것이다.

부부는 경찰에 즉시 이 사실을 신고했고,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아이를 구조했다.

의료진은 아이가 3시간 가량 땅 속에 묻혀있었던 것으로 추정했다.

정밀 검사 결과 약간의 황달과 빈혈 증세 외에는 건강상의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발견 당시 1.5kg이었던 아이의 몸무게는 현재 4kg까지 증가했다.

경찰은 아이를 산 채로 묻은 부모를 찾고 있지만 CCTV가 없고 목격자도 나타나지 않아 어떠한 단서도 잡지 못하고 있다.


아이의 구조를 돕고 치료비까지 지불한 의사 저우씨는 친부모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아이를 입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저우씨는 "아이의 양어머니가 된 기분이다. 우리 가족들도 아이의 입양에 이미 동의했다"고 전했다.

#중국 #버섯 #갓난아이 #매장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