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민연금, 해외주식 위탁운용사도 등급제 도입 추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종합국정감사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연금이 해외주식 위탁운용사에 대해 국내 주식과 유사하게 '가·나·다' 등급 부여를 포함한 수익률 등 성과평가 시스템 개편을 추진한다. 해외투자 비중 확대 방침에 발맞춰 145조원에 달하는 막대한 자금을 굴리고 있는 해외운용사들의 성과를 더 엄격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는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국민연금으로부터 제출받은 '해외주식 위탁펀드별 투자 평가' 자료를 보면, 국민연금은 "자금배분과 연동되는 정기등급 평가 대신 (해외주식 위탁) 운용사의 우수성을 평가하는 등급평가는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민연금은 국내주식 위탁운용사에 대해 정기 성과평가를 통해 '가'(상위 25%), '나'(25%~75%), '다'(75% 미만)로 등급을 부여하고, 등급에 따라 자금을 차등배분하고 있지만 해외주식 운용사의 경우 등급을 나누고 있지 않다.

일반적으로 투자 스타일을 잘 바꾸지 않는 외국 운용사들의 특성상 시장 상황에 따라 벤치마크 대비 초과수익률의 변동성이 큰 편인데, 국내 운용사와 같이 단기 평가에 따른 일률적인 등급을 부여해 자금 재배분을 하는 조치는 적절하지 않다는 이유에서였다.

등급 부여 대신 해외사례 조사와 컨설팅을 거친 후 투자 판단에 따른 상시 평가가 이뤄지고 있다.

그럼에도 국민연금이 국내주식 위탁운용사 뿐 아니라 해외주식 위탁운용사에 대해서도 등급 부여 등 평가제도 계량화를 검토하고 있는 것은 수익률 제고를 위해 해외투자를 대폭 늘려야 한다는 김성주 이사장의 기금운용 방침과도 맞닿아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국민연금이 전체 운용자산에서 해외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을 현재 33% 수준에서 오는 2024년 말 50%까지 끌어올릴 계획을 세운 가운데 막대한 수수료를 받고 있는 해외운용사에 대해 더 엄격한 수익률 평가 및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국민연금의 해외투자 총액(2019년 6월 말 기준)은 231조 6212억원으로, 이 중 해외주식(145조 3458억원)이 6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다만 국민연금은 해외주식 위탁운용사를 등급별로 나누더라도 투자 참고사항으로 활용할 뿐 당장 자금 재배분, 운용사 교체 등의 조치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최근 해외투자 수익률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국민연금이 성과가 부진한 하위 등급 해외운용사에 대한 자금 회수 등 순차적으로 칼을 빼들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실제 지난 2014~2018년 국민연금의 해외주식 위탁운용 수익률은 2015·2017년을 제외하고 벤치마크에 미달했다. 5년간 해외주식 위탁운용 수수료로 지급된 금액만 1조 527억원으로, 국내주식 수수료(5223억원)의 두 배 가까이에 달했다.

윤종필 의원은 "해외투자 위탁운용사들의 경우 국내주식 운용사들에 비해 높은 수수료를 받고 있다. 그럼에도 충분한 성과를 내지 못한 것은 해외투자 위탁운용사의 운용능력을 충분히 검증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외투자 비중 50%로 확대를 추진하기 앞서 운용사 능력을 검증할 평가시스템 도입이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