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사모펀드 전수조사 결과 따라 자산운용사 퇴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종합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9/10.2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민정혜 기자,박응진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사모펀드 자산운용사에 대한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문제가 있는 회사를 시장에서 퇴출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 국정감사에서 '사모펀드 전수조사를 해서 자산운용사가 등록요건에 미달할 경우 취소해야 하지 않냐'는 김정훈 의원의 질의에 "그렇다"고 답했다.

금감원은 1만여개로 추정되는 사모펀드에 중 소수의 개인이 투자하고 자산운용사를 통해 운용하는 소형 사모펀드 200여개를 골라냈다. 금감원은 이들 사모펀드에 대해 1차로 서류조사를 하고, 일부 문제점이 발견되면 현장검사를 할 계획이다. 이달 초 국정감사에서 사모펀드 전수조사 필요성을 제기함에 따라 금융당국이 논의에 착수한 결과다.

사모펀드와 관련한 불공정거래 의혹은 최근 라임자산운용의 펀드환매 중단 사태가 발생하면서 더 커졌다.
라임자산운용은 사모 회사채에 투자하는 '플루토 FI D-1호'와 코스닥 기업의 CB·BW 등 메자닌에 투자하는 '테티스 2호', 해외 무역금융펀드에 투자한 '플루토-TF 1호'(무역금융펀드)에 재간접 형식으로 투자된 펀드에 대해 환매를 중단했다. 금감원은 지난달 말 기준 환매 중단이 가능한 펀드를 157개, 금액을 1조5587억원으로 추정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사모펀드 진입장벽을 더 낮출 계획이 있냐'는 김 의원 질의에 "그럴 계획은 없는 것 같다, 장벽 강화는 단정할 수는 없고 내부통제를 강화할 수 있도록 살펴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