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나은행, DLF 자료 고의로 삭제·은닉 판단"

【서울=뉴시스】정옥주 기자 = 김동성 금융감독원 부원장보는 21일 "KEB하나은행이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F) 판매와 관련해 일부 자료를 고의로 삭제, 은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하나은행이 금감원 실태조사 이후 불완전판매가 있다는 것을 알고 조직적으로 고의로 자료를 삭제한 것이 아니냐"는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실무책임자인 김 부원장보는 "(삭제된 파일은 지성규 하나은행장이 지시해서 작성한 파일이)맞다"며 "불완전판매 내용이 당연히 있었고 DLF 현안에 대해 작성한 파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나은행에서 1,2차에 걸쳐 차체적으로 전수 검사를 했는데 하나은행은 금감원이 이 파일을 발견하기 전까지 은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삭제된 파일의 내용을 묻는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김 부원장보는 "일단 내용자체는 크게 2개 파일로 이뤄져 있는데 1차와 2차 전수 조사에 대한 내용으로 손해배상 차원에서 전수조사 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종석 의원은 "하나은행이 대외적으로 공개되면 곤란한 내용을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며 "조직적으로 삭제를 지시했다는 의구심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은 "이번 DLF 사태로 고객들의 소중한 재산이 손실이 간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하고 죄송하다"면서 "하지만 그 삭제 내용이나 지시는 저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channa22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