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지사 "시스템반도체 중점 육성"

이시종 충북지사.© News1

(청주=뉴스1) 송근섭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는 21일 "바이오, 태양광, 화장품뷰티 등 충북의 중점 추진 분야에 시스템반도체를 추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충북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시스템반도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충북에는 현재 120개의 반도체 관련 기업이 집적돼 있어 앞으로 시스템반도체 거점지역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신산업 육성정책과 기업의 투자에 발맞춰 충북이 선도적으로 시스템반도체 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방안을 구상하라"고 지시했다.


또 "충북이 중심이 돼 관련 기업과 정부 관계자, 전문가 등이 함께 참여하는 엑스포와 비슷한 전국 규모의 전시회나 간담회, 세미나 등 추진을 검토하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 조짐을 보이는데 이어 청주 무심천 등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서도 방역대책 강화를 당부했다.

그는 "야생멧돼지 포획단과 순환수렵장 운영을 확대하는 등 하루 멧돼지 포획수를 100마리 이상 늘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며 "철새 도래지와 인근 농가에 대한 차단방역 강화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