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AI 기반 부분 자율주행 성공

관련종목▶

車가 운전자 주행성향 자가 학습
세계 최초 ‘SCC-ML’ 기술 개발
자율주행 업계 선두 기술력 확보

현대·기아차가 세계최초로 개발한 부분 자율주행 기술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을 직원이 시연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기아차가 인공지능(AI) 기반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기아차는 운전자 맞춤형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한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ML)'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AI가 운전자의 주행 성향을 학습한 알고리즘을 크루즈 컨트롤(SCC)에 반영한 레벨 2.5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이다. 해당 기술을 개발한 것은 현대·기아차가 세계 처음이다.

SCC는 앞차와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해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자율주행하는 기능으로 앞차와의 거리, 가속성 등의 주행패턴을 운전자가 직접 설정해야 하고, 조절 단계가 세밀하지 않아 운전성향을 반영할 수가 없었다. 하지만, SCC-ML은 SCC에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해 운전자의 주행성향을 차가 스스로 학습하는 게 특징이다. 이 때문에 운전자 습관과 거의 흡사한 패턴으로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SCC-ML은 전방카메라, 레이더 등의 센서가 다양한 운전상황에서 발생되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해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의 제어컴퓨터로 보낸다. 제어컴퓨터는 입력된 정보로 운전자 주행습관을 추출해 종합적인 주행성향을 파악한다. 이 때 인공지능 기술 중 하나인 머신러닝 알고리즘이 적용된다. SCC-ML은 자동 차로 변경 기능을 포함한 고속도로 주행보조 2단계 기술(HDA II)와 함께 적용돼 자율주행 레벨 2단계를 넘어섰다.

예컨대 저속으로 시내를 주행할 때 앞차와 차간거리를 매우 가깝게 유지할 수 있고, 고속 주행 시에는 차간거리를 멀게 유지할 수도 있다. SCC-ML은 이러한 다양한 상황을 고려해 총 만개 이상의 패턴을 구분해 어떤 운전자의 성향에도 맞출 수 있다.
주행성향 정보는 센서를 통해 계속 업데이트되고, 안전운전을 크게 벗어난 주행성향은 따르지 않도록 설정해 신뢰성을 높였다. 현대·기아차는 SCC-ML을 향후 신차에 선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자율주행개발센터 관계자는 " SCC-ML은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해 기존 SCC의 사용성을 대폭 개선했다"며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필수적인 AI분야에서 업계 선두권의 기술력을 확보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