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미주한인상의총연에 기업설명회 및 투자설명회 개최

[파이낸셜뉴스] 인천시는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를 대상으로 인천기업 기술교류를 위한 산업 현장방문과 기업투자 설명회 및 인천 투자유치 설명회를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총연합회는 1980년 설립해 미국 한인사회의 발전과 같이 해왔으며, 미국 150만 한인상공인을 대변하는 대표 경제단체로 미국 내 산하 6개 지역협의회와 80개 지역 한인상공회의소를 구성돼 있다.

시와 미주총연은 지난 20일 인천의 대표적인 산업시설 탐방프로그램인 인스로드를 통해 아름다운 공장과 기네스북에 등재된 세계 최대 야외벽화 ‘사일로 슈퍼그래픽’현장을 탐방하는 등 산업시설의 환경개선 사례를 체험했다.

또 국내 첫 공식 이민의 출발지였던 인천에 건립된 ‘한국이민사박물관’을 방문하고 선조들의 해외에서 선구자적인 삶을 기리고 그 발자취를 느꼈다.

다음 날 21일에는 송도컨벤시아에서 시,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상공회의소 지식재산센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등에서 공동 선발한 우수기업에 대한 기술교류 설명회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도시공사, 송도SAT(송도아메리칸타운) 등 인천을 대표하는 유관 기관들이 개최하는 인천지역 투자 유치설명회도 함께 진행했다.


미주총연 관계자는 인천지역의 우수기업 제품에 많은 관심을 표명하였으며, 향후 미국 내에 마케팅 및 투자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아울러 인천지역 투자 유치설명회에서는 인천의 탁월한 투자환경 및 경제적 잠재력에 큰 관심을 보였고 앞으로 인천지역 투자에 적극 협력키로 했다.

이를 위해 시, 미주총연, 인천테크노파크, 인천상공회의소,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인천지역 우수 지식재산 보유기업 지원 및 미주한상의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박준하 시 행정부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미주총연과 지속적인 협력과 동행을 통해 인천지역 우수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인천지역 투자유치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시가 글로벌 중심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