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TDF 순자산 1조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목표시점에 맞춰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이 이뤄지는 미래에셋 TDF(Target Date Fund) 시리즈의 순자산이 국내 운용사 중 처음으로 1조원(1조141억원)을 넘었다고 21일 밝혔다. 이 펀드는 올해만 5000억원(5620억원)이 넘는 자금이 유입돼 설정액 또한 9294억원으로 선두를 기록 중이다.

타겟데이트펀드는 투자자가 은퇴 준비자금 마련 등 특정 목표시점(Target Date)을 가진 펀드에 투자하면, 운용기간 동안 자동으로 위험자산과 안전자산 비중을 조절하는 상품이다.

미래에셋은 2011년 '미래에셋자산배분TDF'를 통해 선제적으로 타겟데이트펀드를 출시했고 현재 '미래에셋전략배분TDF'를 비롯해 총 11개의 TDF 라인업을 구축했다. 외국운용사 위탁이 아닌 미래에셋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직접 운용하며 우수한 성과를 시현 중인 점도 눈에 띈다.

국내 개별 TDF 중 규모가 가장 큰 미래에셋전략배분TDF2025년 펀드의 순자산은 3410억원이다.
2017년 3월 설정 이후 누적수익률이 16.57%에 달하는 등 우수한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목표시점이 가장 긴 미래에셋전략배분TDF2045년 펀드도 22.92% 누적성과를 기록 중이다.

현재 순자산은 자산배분TDF 2236억원, 전략배분TDF 7905억원으로 올해 각각 1305억원, 5268억원이 늘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