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코딩 교육 '소프트웨어야 놀자' 광주캠프 성료

관련종목▶

네이버가 광주광역시 소재 초등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소프트웨어와 데이터를 활용한 교육을 펼치며 지역사회에 대한 기여폭을 확대하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3년 본사 그린팩토리 인근인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의 늘푸른 초·중교에서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여기서 쌓은 노하우와 인프라를 바탕으로 강원도 춘천에 이어 광주시까지 '소프트웨어야 놀자'를 확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불로초등학교 김아현 학생과 학부모는 "'우리아이는 나와 다른 시대에 태어나서 나와 다른 교육을 받아야한다'라는 강사님 말씀이 기억에 가장 남는다"면서 "이번 '소프트웨어야 놀자'를 통해 아이들의 교육 보다 앞선 학부모들의 중요성 인식이 더 필요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수업에 참여한 아이들이 교실의 한정된 공간을 넘어 다양한 프로젝트성 경험을 한 것이 정말 좋은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광주 파트너스퀘어 오픈 1주년을 맞아 진행된 이번 교육은 광주 지역 행사 정보 데이터를 활용해 처음 만나는 외국인에게 광주를 안내하는 로봇을 코딩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한편 이번 교육을 진행하는 '커넥트 재단'은 소프트웨어 교육 컨퍼런스(SEF)를 매년 진행하고 소프트웨어 교육 플랫폼 엔트리를 운영하는등 소프트웨어(SW) 교육에 새로운 모델과 플랫폼을 제공하는데 앞장섰다. 커넥트재단은 또 SW 전문가로 성장을 꿈꾸는 개발자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부스트캠프 2019'를 진행하고 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