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위 국감… 여야 "정부, 일왕 즉위식 계기로 한·일관계 물꼬터야"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통일부 종합감사에서는 22일 다가온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이 한·일 갈등 해소의 단초로 만들어야 한다는 여야 의원들의 지적이 이어졌다.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일왕 즉위식에 우리 정부를 대표해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방문하고 이 계기에 이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면담으로 한·일 간 대화 모멘텀이 생겼다면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강 장관은 "정부는 양국간 대화에 대해서는 열린 자세를 견지하고 있고, 정부 간 각급에서 수차례 대화를 하고 있는 것도 같은 맥락"이라며 구체적인 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긍정적으로 답했다.


다만 강 장관은 "정부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일본측과 대화를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강제징용 판결과 수출규제 문제에 대한) 양국 입장차가 큰 상황"이라며 "미래지향적 관계 구축을 위해 우리의 입장을 견지하며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지소미아(GSOMIA,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가 종료되는 오는 11월 22일까지 아세안+3 정상회담과 APEC 정상회의가 있는데 이런 계기들을 통해 한·일 갈등을 풀기 위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 총리의 방일을 계기로 한일정상간 회담을 비롯해 본격적인 관계개선의 물꼬를 터야 한다고 강조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