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부 차관 "혁신성장 정책 수립 민관 협력 강화할 것"

김용범 기재부 차관 ‘민관협의회’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1일 "혁신성장 정책 수립에 있어 혁신의 주체인 기업과 민간의 참여를 확대하고, 정부와 민간이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혁신성장 민관협의회'를 주재한 자리에서 "협의회를 통해 부처별, 분야별 협의·협력을 넘어 혁신성장 정책 전반에 걸쳐 범정부와 민관 협력관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혁신성장 민관협의회는 정부부처 및 경제 4단체, 협회 등이 정례 협의체를 구축·운영해 혁신성장 정책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구성됐다.

김 차관은 협의회 운영방안과 관련, "혁신성장과 관련된 주요 부처, 경제 4단체를 포함해 논의 주제와 관련이 있는 민간 협의·단체가 광범위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할 것"이라며 "논의 분야·주제를 다양하게 구성해 업계의 목소리를 골고루 대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차관은 이어 "정례적인 협의회를 통해 정부와 민관 간 안정적 소통 및 협력 채널로 자리매김시킬 것"이라며 "기업애로, 정책건의, 정부의 정책설명 및 의견수렴, 중요 정책이슈에 관한 의견교환 등 쌍방향 정책 소통채널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참여한 민간 협의·단체 대표들은 혁신사례 등을 적극 공유·확산하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업계는 민간 주도의 혁신성장을 위해서 쟁점 규제 해소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요청했다. 주52시간제의 개선 필요성과 우수인재 확충을 위한 세제혜택 확대, 주식양도소득 과세 완화 등 세제지원 등도 주문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