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본회의 상정 앞두고… 보수-진보 주말 勢대결 '절정'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둘러싸고 찬반 주장을 벌여왔던 보수와 진보의 집회가 검찰개혁 방향을 둘러싼 싸움으로 번졌다. 양 진영은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찬반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 때문에 패스트트랙 법안의 상임위원회 심사기간이 끝나기 직전인 이번 주말 집회는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21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검찰개혁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주말인 26일 서울 여의도에서 제11차 촛불 문화제를 개최한다. 이들은 최근 매주 토요일 서초동 앞에서 9차까지 열린 촛불 문화제를 주도한 단체다.

공수처 설치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 등이 포함된 패스트트랙(신속처리대상안건)은 지난 4월 29일 상정돼 오는 28일 심사 기간 180일을 맞게 된다.
범국민시민연대는 심사기간이 끝나는 오는 28일부터 본회의 통과시까지 국회 앞에서 '1박2일 촛불문화제'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9일 광화문광장에서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패스트트랙 저지를 외친 자유한국당도 이번 주말 장외투쟁을 이어간다. 다만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