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 증가

길을 걷다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한 노인 비율이 2014년 48.1%에서 지난해 56.6%까지 치솟으면서 정부가 노인 교통사고 다발 지역 47곳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에 나선다. 유형별로는 병원 주변에서 가장 많은 사고가 발생해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해 교통사고로 사망한 보행자 중 65세 이상 고령자는 842명으로 전체 3781명 중 56.6%를 차지했다. 2014년 48.1%, 2016년 50.5%에 이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행안부는 오는 22일부터 29일까지 경찰청, 지자체, 도로교통공단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특별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지난해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7건 이상 일어났거나 2명 이상 사망한 지역 47곳이 대상이다.

15건의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발생해 16명이 부상당한 부산시 부산진구 서면역 주변과 13건의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죽고 12명이 다친 서울시 동대문구 청량리 주변 등이 포함돼 있다.

점검단은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교통안전시설진단, 위험 요인 등을 분석해 현장별로 맞춤형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개선방안은 해당 지자체에 전달되고 연말까지 개선토록 권고한다. 예산이 부족할 경우 예산 지원도 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노인 보행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유형별 장소는 병원으로 나타났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