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최대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 23일 개최

63개국 3000명 참가

서울시가 산업통상자원부, 비영리 국제단체 REN21과 세계 최대 규모 민간 재생에너지 컨퍼런스인 '서울 세계재생에너지총회'를 개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오는 23~25일까지 사흘간 서울 역삼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총회 슬로건은 '재생에너지, 우리 미래의 활력'이다. 20여 개국 장·차관, 22개 도시 시장, 5대 국제기구 수장, 글로벌 기업대표, 전문가 등 전 세계 63개국, 3000여 명이 참석한다.

특히 이번 총회는 역대 최초로 중앙·지방정부가 공동 주최한다. 서울시는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도시역할 확대'를 화두로 폭넓은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총희의 주요 5개 트랙 중 하나인 '도시' 주제 트랙을 서울시가 운영한다. 세계 각국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재생에너지 전환을 위한 도시 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서울시가 2년마다 개최해온 '기후변화대응 세계도시 시장포럼'도 이번 총회와 연계 개최해 시장포럼에 참석하는 전 세계 도시 대표단의 에너지 전략이 공유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총회가 국가 차원의 재생에너지 전환을 주로 다뤄왔다면, 이번 총회는 지방정부의 재생에너지 전환 전략까지 다채롭게 논의돼 새로운 전략들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미래세대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가 바로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라며 "이번 총회를 통해 재생에너지 전환에 대한 전 세계의 노력을 공유하고 지난 총회보다 더욱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누는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