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문화재생·탄소산업 배우자"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 줄이어

【 전주=이승석 기자】전북 전주시의 우수한 복지정책과 탄소산업 육성 등 선진사례들을 벤치마킹하기 위한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

시는 21일 올해 시민들의 발길이 뚝 끊겼던 산업단지 내 폐공장을 문화예술거점으로 탈바꿈시킨 '팔복예술공장', 성매매집결지 기능전환을 위한 문화재생 프로젝트인 '서노송예술촌', 전주형 복지정책, 탄소산업 육성 등 우수정책을 배우기 위한 지자체의 방문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20년간 문을 닫았던 폐카세트 공장을 전시공간과 예술인 창작·전시공간, 주민 문화공간, 카페 등을 갖춰 전주를 대표하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팔복예술공장에는 전주형 문화재생 우수사례를 배우기 위해 지난해 84개 단체가 방문했다.

이어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세종시 문화공간재생사업단, 수원시, 창원시 문화특별도시조성사업단, 성남문화재단, 부산광역시, 대전문화재단, 경남교육청, 지방자치인재개발원 등 92개 기관이 방문했다.

팔복예술공장은 시가 지난 2016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산업단지 및 폐산업시설 문화재생 지원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국비 25억원을 포함한 총 50억원을 들여 조성한 문화공간이다.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을 예술과 인권의 마을로 만드는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를 배우기 위한 벤치마킹도 줄을 잇고 있다. 서노송예술촌에는 지난해 전국 지자체 등 51개 단체가 방문했고, 올해도 부산시청과 전국연대상담소 등 42개 단체가 방문해 걷기 프로그램 등을 통해 선미촌의 변화를 배우고 돌아갔다.

특히 전국 최초로 전주시가 육성해온 탄소산업을 배우기 위한 전국 지자체와 기업, 연구기관, 교육기관 등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국내 유일의 탄소전문 연구기관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에는 지난 2017년과 지난해 각각 37개 기관(1468명)과 32개 기관(1183명)이 방문햇다. 올해 들어서는 현재 40개 기관(1262명)이 방문했다. 이밖에도 올해 청주시·수원시·대구 달서구·군산시·인천시·국토부 주거재생과 등 7개 기관이 사회주택 등 전주시 주거복지정책을 배우기 위해 전주를 찾았다.

2press@fnnews.com 이승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