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강원도 산불 피해지역에 1만평 숲 만든다

야놀자 고객, 임직원, 트리플래닛 관계자가 지난 19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에서 묘목을 심고 있다. 야놀자 제공
야놀자가 강원도 산불피해 발화지역에 1만평(약 3만3000㎡) 규모의 숲 조성에 나선다. 지난 4월 산불로 훼손된 강원도의 산림자원을 복구하고 강원도 여행을 독려하기 위해 진행한 '작은 참여, 큰 숲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야놀자는 강원 강릉 옥계면에 고객 명의로 '야놀자 숲'을 만들고 오는 2020년 4월까지 나무 총 1만그루를 심는다고 21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야놀자 애플리케이션에서 강원 지역의 숙박·레저 상품이나 강원도 묘목 기부상품을 구입하면 자동으로 건당 1그루의 묘목을 고객 명의로 기부하는 것이다. 약 한달 만에 총 3만여건의 구매와 기부가 이뤄져 목표한 1만그루 기부를 달성했다.

이에 야놀자는 지난 19일 야놀자 숲 조성을 기념한 봉사활동을 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고객 20명과 야놀자 임직원, 동부지방산림청, 트리플래닛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여해 묘목 1000그루를 심었다. 숲 입구에는 프로젝트에 참여한 야놀자 고객 이름이 각인된 현판을 세웠다.

김혜정 야놀자 브랜드마케팅실장은 "작은 참여, 큰 숲 만들기 프로젝트는 많은 고객의 관심과 참여에 힘입어 강원도 숲 복원과 강원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했던 목적을 성공적으로 달성했다"면서 "앞으로도 야놀자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 시민으로서 역할을 다하고 더 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gogosing@fnnews.com 박소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