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美 대사관저 월담 대학생 연행 당시 폭행-성추행 없어"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지난 18일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의 주한 미국대사관저 기습 진입 당시 경찰과 경호원들의 폭행과 성추행 등이 있었다는 주장에 대해 경찰이 정면으로 반박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1일 "당시 상황이 촬영된 동영상을 확인한 결과 경찰에 의한 폭행 폭언과 성추행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대진연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했으며 경호원 등의 과도한 신체접촉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대진연은 "보이지 않는 경찰 버스 안에서 폭언과 폭행을 당했으며 경찰 조사 과정에서 어린 학생들에게 '나이가 있는 학생이 이끌었냐'라고 회유하기도 했다"면서 "휴대폰을 빼앗기 위해 남성 경호원들이 여학생을 뒤에서 껴안기도 했고 이 과정에서 신체를 밀착했으며 폭행·폭언도 동반됐다"고 말했다.

한편 대진연 소속 대학생 등 17명은 지난 18일 오후 2시57분께 서울 중구에 위치한 주한 미국대사관저에 진입해 시위를 벌인 혐의로 현행범 체포됐다. 담을 넘는 과정에서 경찰의 제지로 진입하지 못한 다른 2명도 미수 혐의로 현장에서 함께 연행됐다. 이들은 준비해온 사다리를 통해 대사관저에 몰래 진입한 뒤 "해리스는 이 땅을 떠나라", "분담금 인상 절대 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다 경찰에 연행됐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