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국제심포지엄 26일 개최

제6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 포스터. 사진제공=안양문화예술재단


[안양=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안양시가 주최하고 안양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는 ‘제6회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6)가 오는 26일 ‘공공예술, 또 다른 비전’이란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2019년 공공미술 정책포럼‘과 연계해 진행된다. 공공미술 정책포럼은 한국형 공공미술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26일 1차 포럼에 이어 12월6일 2차 포럼이 예정돼 있다.

김윤섭 APAP6 예술감독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에 나서고, 이영철 APAP 창립 디렉터(계원예술대 교수), 영국 루이스 빅스(전 테이트리버풀 관장), 독일 케이 본 케이츠(퀼른시 공공미술 자문위원장), 심소미(독립 큐레이터), 이지희(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등이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발제 이후에는 김장언 독립 큐레이터가 모더레이터를 맡아 종합토론을 이끈다.

한편 APAP6은 17일 안양예술공원(옛 안양유원지) 일원에서 예술과 일상이 공존하는 ‘공생도시’를 주제로 개막됐으며 오는 12월15일까지 국내외 주요 예술가의 작품 100여점을 선보인다. APAP는 국내 유일의 ‘트리엔날레’로 3년마다 열리는 국내 최초 국제적 공공예술 프로젝트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