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청년에 청년복합단지 조성방향 묻다”

남양주시 청년창업복합단지 조성 청년간담회. 사진제공=남양주시


[남양주=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남양주시가 Youth Start-up Campus N(청년창업복합단지) 조성 방향에 대해 청년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남양주시는 18일 경기도시공사 다산신도시사업단 회의실에서 청년의 자립복지 증진과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년창업복합단지 조성과 관련한 청년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간담회는 청년정책위원회, 청년협의체, 남양주시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창업복합단지 조성사업 개요, 건물 층별 구성, 공간배치 등 건축설계 관련 보고에 이어 청년 의견을 수렴하고 열띤 토론을 벌였다.

청년창업복합단지는 교통 접근성이 용이한 평내호평역 인근 시유지-철도 유휴부지를 활용해 청년광장, 청년힐링공원, 스타트업 캠퍼스 등 3개 존으로 구성되는 남양주의 첫 청년창업공간이다.

특히 청년활동가 및 청년 창업자 양성을 위한 코워킹 공간뿐만 아니라 1인 미디어 창작자를 위한 교육-실습공간, 청년 셰프 및 바리스타 발굴 양성을 위한 공유키친 등으로 구성될 계획이다.

더불어 인접한 철도 유휴부지를 활용해 취업-창업에 지친 청년을 위한 사색길 및 힐링공원을 조성하고 청년이 아이디어 상품 전시-판매와 자유로운 문화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평내호평역 앞 광장을 재조성할 예정이다.


유호준 청년정책위원회 공동위원장은 “앞으로 시에서 계획하는 청년정책과 관련해 관내 청년이 생생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기회가 지속적으로 마련되길 바라며, 우리 청년 또한 시정 발전에 많은 애정과 관심을 갖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용 남양주시 산업경제정책과장은 “청년의 소중한 의견이 사업에 적극 반영돼 청년에게 매력적인 공간이 조성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남양주시는 지역 특성 및 시정에 맞는 청년정책 수립 및 청년문제 해결을 도모하고자 작년 9월 청년정책위원회 및 청년협의체를 출범했으며, 이를 통해 다양한 청년정책 발굴 및 정책적 제언을 위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