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대 ‘친환경 고강도경량콘크리트’ 특허등록

경복대 친환경 건축특허증. 사진제공=경복대


[남양주=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경복대학교 친환경건축과는 ‘친환경 재료를 활용한 고강도경량콘크리트’를 개발해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등록(제10-2028612호)을 완료했다.

이근우 경복대 친환경건축학과장은 21일 “학생들과 지도교수의 창의적 아이디어로 친환경 골재(오니)를 사용한 고강도콘크리트를 개발해 특허등록이란 큰 성과를 얻어 기쁘다”며 “특허를 받도록 동기 부여한 중소기업진흥공단에 감사하며, 이번 특허제품이 건축현장에서 널리 사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허 등록된 고강도경량콘크리트는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건축구조물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콘크리트를 경량화해 실무에 사용하기 위한 특허다.


이번 특허는 2017년 중소기업진흥공단에서 지원한 산학맞춤형사업에 참여한 친환경건축과 최승환, 윤태식, 김용준, 방승엽, 정기웅 학생과 김영수 지도교수가 함께 개발한 창의적 제품으로 건축현장에서도 높게 평가돼 특허등록을 신청했다. 또한 학생들은 캡스톤디자인으로 발전시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근우 경복대 친환경건축학과장은 “학생들과 지도교수의 창의적 아이디어로 친환경 골재(오니)를 사용한 고강도콘크리트를 개발해 특허등록이란 큰 성과를 얻어 기쁘다”며 “특허를 받도록 동기 부여한 중소기업진흥공단에 감사하며, 이번 특허제품이 건축현장에서 널리 사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