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기관 8곳, "신용정보법 국회 통과 촉구"

[파이낸셜뉴스] 금융 관계기관 8곳이 핀테크를 활성화하기 위한 신용정보법의 국회 통과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22일 발표했다.

8개 기관은 은행연합회(회장 김태영)와 금융투자협회(회장 권용원), 생명보험협회(회장 신용길), 손해보험협회(회장 김용덕), 여신금융협회(회장 김주현), 신용정보협회(회장 김근수), 신용정보원(원장 신현준),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 이다.

성명서에서 이들 기관은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이번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돼야 안정적인 법·제도 하에서 데이터를 다양하게 분석·활용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많은 금융회사 및 핀테크 기업이 미래 핵심 산업인 AI, 플랫폼 산업에서 국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신용정보법 개정안은 금융 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데이터경제 활성화와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두 가지 목표를 동시에 아우르는 법안"이라며 "20대 국회의 기한이 임박함에 따라 올해 안에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반드시 통과되지 않는다면 그동안 준비해온 다양한 데이터기반 혁신정책 및 금융 서비스 등은 빛을 보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준비한 제도의 시행도 계속 미뤄지게 되어 결국 국가적인 손실을 보게 되는 상황인 만큼 조속한 국회통과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