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클레이튼, 글로벌 파트너 대거 추가...생태계 확장 본격화

클레이튼 기반 블록체인 앱 대중화 더욱 용이토록 암호화폐 거래소-지갑-블록체인 앱 통계 사이트 확보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암호화폐 거래소와 지갑, 블록체인 서비스 통계 사이트 등 글로벌 파트너들을 대거 추가하면서 클레이튼 생태계를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사용자가 클레이튼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를 이용할 때 클레이를 통한 매매, 전송, 교환 등 서비스 다양성과 편리성을 높여 시장을 홧장해 가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25일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전문 자회사 그라운드X는 글로벌 블록체인 전문 기업들을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의 파트너사로 추가했다고 공개했다. 이를 통해 카카오는 클레이튼 기반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앱) 확보에 더욱 주력하고,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오케이엑스와 비트포렉스는 이번에 새롭게 클레이튼 파트너로 합류했다. 이로써 클레이튼은 현재 파트너사로 있는 업비트 인도네시아와 코인원에 이어 총 4개의 거래소를 확보하게 됐다. 업비트 인도네시아는 이미 클레이튼의 토큰 클레이(KLAY)를 지원하는 곳이기도 하다.


대체 불가능한 토큰(Non-Fungible Token, NFT)만 전문으로 거래하는 ‘오픈씨(OpenSea)’도 클레이튼 생태계에 참여한다. 클레이튼 기반 앱들이 자체 서비스 내 게임 아이템이나 이미지 등에 NFT 기술을 적용해 발행할 경우, 오픈씨를 통해 NFT를 자유롭게 거래토록 한다는 방침이다.


암호화폐 지갑 운영사로는 이미 파트너사로 있는 노바월렛과 비트베리 외 헥슬란트, 디센트, 마이다스 프로토콜, 토러스, 후오비 월렛, 젠고, 비트킵 등 국내 외 지갑 업체들 7곳이 새롭게 추가됐다.


블록체인 앱 전문 통계 사이트인 스테이트오브더디앱스(State of the DApps)와 디앱닷컴(DApp.com)도 클레이튼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각 홈페이지에 클레이튼 기반의 십여개의 블록체인 앱이 이미 등재돼 있으며, 추후 출시 예정인 블록체인 앱들도 홈페이지에 지속 추가할 예정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클레이튼 플랫폼을 중심으로 블록체인 생태계를 함께 만들어 나갈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비앱(블록체인 앱)들의 클레이튼 생태계로의 진입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며 “아시아 대표 플랫폼으로서 지속적인 에코시스템 확장을 통해 더 많은 글로벌 유저들에게 쉽고 빠른 블록체인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 말했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