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르포]

반포 "올 게 왔다" 느긋 vs. 한남 "정부 간섭 지나쳐" 발끈… 엇갈린 반응

상한제 적용 반포·한남

6일 찾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구반포역 인근 공인중개업소. 최근 자금출처 조사 등 단속을 의식해 문을 닫은 업소들이 보인다. 사진=윤은별 인턴기자

"덤덤합니다. 급매물도 안 나오고요. 강남 재건축 가지고 계신 분들은 '하면 하는 거지' 분상제 보다 사업시행 속도가 더 중요하다는 분위기 입니다. 분양가 상한제로는 강남 집값 못 잡는다. 나중에 더 오를 것으로 본다는 태도입니다" (반포동 공인중재업소 대표)

"이곳(한남3구역) 주민들은 대다수가 70, 80세의 노인들이다. 정부가 이렇게 간섭해서 주민들이 재개발 되는 것 보고 죽을 수나 있겠나. 분양가 상한제를 포함해서 국토부와 서울시의 간섭이 너무 심하다" (한남3구역 인근 공인중개업소 대표)

국토교통부가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서울 27개 동을 대상으로 하는 분양가 상한제 핀셋 지정을 발표한 6일, 대상지에 포함된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용산구 한남동의 분위기는 서로 갈렸다.

강남의 대표적인 부촌인 서초구 반포동에서는 수차례 예고됐던 분양가 상한제 지정에 대해 시큰둥한 분위기다. 급매로 매물이 쏟아지거나 호가가 떨어지는 모습은 아직까지는 연출되지 않고 있다.

최근 통매각 강행을 둘러싸고 국토부·서울시 등과 각을 세우고 있는 신반포3차·경남 아파트 통합 재건축의 경우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 여부보다 '통매각 허용'과 관련한 행정소송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

신반포역 인근 한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분양가 상한제 지정은 집주인이나 투자자들이 다 인지를 하고 있던 상황"이라며 "오늘 분양가상한제 발표가 예정됐었지만 오전 내내 문의 전화 한 통도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이를 시작으로 정부가 시장 상황을 지켜보다가 추가 규제를 이어갈 것 같다는 것이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단지도 분양가 상한제 적용 보다 조합원 간에 소송전이 벌어지며 사업이 늦어지는 것에 대한 우려감이 더 컸다. 반포주공1단지 인근의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상한제와 상관없이 소송을 빨리 마무리해서 재건축이 신속히 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조합원들도 (분양가 상한제를) 별로 신경 안 쓰신다"고 설명했다.

반면 최근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잡음이 불거지며 특별단속을 맞은 한남3구역은 이번 분양가 상한제 핀셋 지정에 대해 분통을 터트렸다.
다만 반포와 마찬가지로 분양가 상한제를 고려한 급매는 나오지 않고 있다.

본격적인 분양까지 시간이 3~4년은 남은 한남3구역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3.3㎡당 분양가가 10~20%이상 떨어지게 된다. 현재 조합원 예상 분양가는 3.3㎡당 3500만원선이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 윤은별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