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청량리·목동 등 언제든 분양가상한제 2차 지정"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2019.11.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지의 2차 지정 가능성을 시사했다.

김현미 장관은 6일 KBS 1TV '9시 뉴스'에 출현해 강남 4구 등 서울 27개 동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대상지로 선정한 것에 대해 "이번 조치는 1차 지정일 뿐"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청량리나 목동 등 집값 상승률이 높은 지역이 이번에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에서 빠진 배경에 대한 질문에 "당장 분양이 이뤄지지 않는 곳들"이라며 "시장에 이상징후가 있으면 언제든 2차 지정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전 8·2, 9·13 부동산 대책을 통해 조세나 청약제도 등을 정비했다면 이번 분양가 상한제는 마지막 퍼즐"이라며 "마지막 퍼즐이 맞춰졌으니 시장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9·13 대책 이후 부동산 시장이 가장 길게 안정화됐었는데 최근 재건축 단지에서 고분양가가 나오면서 주변 집값을 상승시키는 현상이 있었다"며 "이에 분양가 상한제를 도입해 재건축 단지 분양가를 안정시키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