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무원 추행' 몽골 헌재 소장 "술 취해 기억 안 나" 오리발

[사진=뉴스1]

기내에서 여성 승무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몽골 헌법재판소장이 한국에 재입국해 받은 2차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강제추행 및 협박 혐의를 받는 드바야르 도르지(52·Odbayar Dorj) 몽골 헌법재판소장은 전날 9시간가량 걸린 2차 조사에서 범행 당시 상황을 묻는 경찰 수사관의 질문에 이같이 말하며 혐의 인정 여부에 관한 진술을 회피했다.

그는 이어 "피해자들이 그런 주장을 했다면 (내가) 술에 취해 그랬을 수는 있다"며 모호한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르지 소장은 한국행 환승 비행기를 타기 전부터 몽골 현지 공항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 1일 1차조사 때 강제추행 혐의를 전면 부인하던 태도와는 다르지만, 여전히 혐의를 순순히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뒷좌석에 앉은 다른 몽골인이 승무원을 성추행했는데 자신이 오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며 외교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기도 하다.

경찰은 도르지 소장과 같은 혐의를 받지만 아무런 조사 없이 싱가포르로 출국한 몽골 국적의 동행인 A씨에 대해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에 적색수배를 요청했다.

A씨는 사건이 발생한 지난달 31일 도르지 소장과 함께 사법경찰 권한이 있는 대한항공 직원들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에 넘겨졌다. 하지만 외교 여권을 제시하며 면책특권이 있다고 주장했고, 석방돼 싱가포르로 출국한 상태다.


경찰은 A씨의 체포영장도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으며 주한몽골대사관 측과 소환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도르지 소장은 지난달 31일 오후 8시 5분께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항공기 안에서 여성 승무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통역을 담당한 몽골인 승무원에게는 "몽골에 돌아가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협박성 폭언 등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몽골헌재소장 #승무원추행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